걸그룹 타히티 지수 “시간당 400? 스폰서 제안 받아” 폭로 기사의 사진
사진=타히티 트위터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걸그룹 타히티 멤버 지수(22)가 SNS를 통해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지수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이런 다이렉트 메시지 굉장히 불쾌하다”면서 한 네티즌에게 받은 인스타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그는 “(제가 올리는)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를 보내는데, 하지마시라. 기분이 안 좋다”고 토로했다.

사진에는 본인을 스폰서 브로커라고 소개한 네티즌 A씨가 지난 3일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지수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 담겼다. “고급 페이 알바 틈틈이 할 생각 있느냐”며 말을 건 A씨는 “시간, 조건, 페이 다 맞춰주겠다. 평균 한 타임에 60만~200만원까지 페이 가능하다”라고 제안했다.

하루 뒤 A씨는 또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비밀은 절대 보장된다”면서 “손님 한 분과 만남 부탁드린다”고 설득했다. 지수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A씨는 며칠 뒤 다시 “같이 한 번 일하자”고 성화했다.

그래도 답변이 없자 A씨는 액수를 높였다. 시간당 400만원까지 주겠다고 했다. A씨는 “한 타임 페이 (보통 경우보다) 100만원 넘게 맞춰드리겠다”며 “다른 곳보다 훨씬 좋은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순 데이트만 하면 된다는 식으로 꾀었다. A씨는 “쇼핑하시고 저녁 드시고 분위기를 즐기시면 된다”며 “한 두 번만 하셔도 괜찮다”고 거듭 설득했다.


부적절한 만남을 강요하면서 상식 밖의 금액을 대가로 제안하는 건 언뜻 봐도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이게 말로만 듣던 연예인 스폰서 브로커인가”라며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지수를 위로하는 댓글들이 줄줄이 달리는 한편, 이런 행태를 비판하는 반응이 들끓고 있다. “보는 나까지 기분이 더럽다” “이런 일 때문에 여자 연예인들 고충이 많을 것 같다” “얼마나 못났으면 돈 주고 여자를 만나려 하나”라는 등 비난이 빗발쳤다.

지수의 아버지는 현직 형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월 KBS 2TV ‘출발 드림팀 시즌2’에서 지수가 직접 “(아버지는) 수사과장이시다”라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감성팔이는 남 얘기… 임시완을 닮은 ‘오빠생각’의 담백함
‘무도’ 광희 잡은 훈남 형사 감동 과거… “정의 지켜주셨다”
어남류? 어남택?… “응팔 스포일러 법적 조치” 제작진 엄포
“신은성에게 연락와…” 빅뱅 승리, 20억 사기 고소 돌연 취하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