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이성민 “약속 못 지켜 미안”… 임시완은 정말 모르고 있었다

이성민 “약속 못 지켜 미안”… 임시완은 정말 모르고 있었다 기사의 사진
배우 이성민(48)이 임시완(28)과의 약속을 못 지키게 됐다며 미안해했다. 더 안타까운 건 그 순간까지 임시완은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는 거다.

이성민과 임시완은 tvN 드라마 ‘미생’(2014)를 통해 각별한 인연을 맺었다. 평소 임시완이 이성민을 ‘멘토’라 부를 정도다. 공교롭게도 이번에 동시기 스크린 경쟁을 하게 됐다. 임시완은 오는 21일 개봉하는 ‘오빠생각’, 이성민은 오는 27일 개봉하는 ‘로봇, 소리’ 주연을 각각 맡았다.

난감한 상황에도 두 사람은 굳건한 의리를 과시했다. 서로 VIP시사회에 참석해 응원해주기로 약속했다. 보통 배우들끼리 친분이 있더라도 이런 경우는 드물다. 그래서 더욱 화제가 됐다. 그런데….

이성민은 13일 서울 성동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로봇, 소리’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렇지 않아도 (임)시완이에게 ‘어떡하냐’고 전화가 와서 서로 VIP시사회에 가는 걸로 합의를 했다”며 “그런데 내가 홍보 일정이 생겨서 못갈 것 같다”고 밝혔다.

결국 약속을 못 지키게 됐다는 말이다. 그는 “지금 곤란한 상황이 됐다. 시완이와는 아직 통화를 못했다”며 난감해했다.

역시나 임시완은 철썩 같이 믿고 있었다. 기자간담회가 진행되던 시각, 임시완은 종로구 팔판로 한 카페에서 본보와의 인터뷰를 갖고 있었다.

임시완은 “이성민 선배님과 이번에 겹쳐서 아쉽다는 얘기를 나눴다”며 “괜찮으면 시사회 때 왕래했으면 좋겠다 싶어 그렇게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별 일 없으면 그렇게 될 것 같다”면서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이런 경우에는 미리 양해를 구하고 서로 안 가는 게 보통이라는 얘기를 건넸다. 임시완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그런가. 난 전례가 없어서 몰랐다”며 웃었다.

더구나 이희준이라는 연결고리가 있기에 이상할 게 없다고 했다. 임시완은 “다음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이번에는 큰 부담감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희준은 두 작품에 모두 출연하기 때문이다.

‘VIP시사 품앗이’는 일단 불발됐다. 다만 임시완의 결정은 아직 미지수다. 임시완은 오는 23~24일 무대인사 스케줄이 잡혀있다. ‘로봇, 소리’ VIP시사회는 오는 25일로 예정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친절한 쿡기자] “韓여가수, 두바이 왕자에게 청혼받다?”
‘응팔 스포한 죄?’ 항의 폭주… 김광진 “제 불찰” 직접 사과
천국으로 간 데이비드 보위, 생전 마지막 ‘하나님’ 팔로우
“오승환, 각서까지 써놓고 도박 불법 몰랐다?” 거짓말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