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팔’ 이용만 당한 류준열… 힘내요, 쌍문동 1등 짠내남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어남류(어차피 남편은 류준열)’는 결국 허공의 외침으로 남았다. tvN ‘응답하라 1988’(응팔) 제작진이 고른 덕선(혜리)의 남편은 택(박보검)이었다. 결말을 두고 말이 많다. 상당수 시청자가 찜찜함을 느끼는 데에는 당연히 이유가 있다.

이전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응팔은 ‘남편 찾기’를 전면에 내세웠다. 쌍문동 친구들 선우(고경표), 정환(류준열), 택, 동룡(이동휘) 중 한 사람이 덕선의 남편이 되는 설정이었다. 초반부터 압도적인 1순위로 거론된 이는 정환이었다. 그래서 어남류라는 말까지 나왔다.

타당한 유추였다. 극 전개가 정환의 시점으로 흘러갔기 때문이다. 정환이 덕선을 짝사랑하면서 고민하고 설레어하는 모습을 시청자는 모두 지켜봤다. 자연스럽게 정환의 감정선을 따라가게 됐다. 그게 바로 남주인공의 역할이기도 했다.

수학여행 때 학주를 피해 좁은 담벼락에 숨었다 가슴 뛰었던, 만원버스에서 덕선이 설 공간을 만들기 위해 두 팔에 힘 꽉 주고 버텼던, 등굣길마다 신발끈 묶는 척하며 기다리던, 비 오는 날 한참을 기다렸다 무심한 척 우산 쥐어주고 돌아서던, 이문세 콘서트에 함께 가서 두근댔던, 생일선물로 분홍색 셔츠를 받아 기뻤던…. 정환의 여러 감정은 충분한 설득력과 공감을 얻었다.

하지만 택이가 남편 후보로 급부상하면서 그는 변두리로 밀려났다. 남편 찾기 긴장감을 높이려는 의도가 아니겠냐는 관측이 나왔으나 보기 좋게 빗나갔다. 메인 남주와 서브 남주가 뒤바뀌는 이변이 일어났다.

형식 파괴는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캐릭터와 시청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 미리 기획한 설정인지 중간에 노선을 바꾼 건지 여부는 중요치 않다. 택이가 남편으로 결정된 순간, 정환은 시청자 낚시를 위한 ‘미끼’로 전락했다.

현재 남편으로 나온 김주혁 캐릭터가 단적인 예다. 초반에는 정환과 판박이였던 그가 후반부 갑자기 택이 모습으로 돌변했다. 명백한 캐릭터 붕괴다. 혼란을 주기위한 장치였다고밖에 볼 수 없다. 소소한 재미를 위해 극 전체 완성도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았다.

시청자들이 더욱 분통을 터뜨리는 건 역대급 ‘짠내’ 캐릭터로 남은 정환 때문이다. 사랑하는 여자를 친구에게 양보한 것도 모자라 마음을 정리할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6년 만에 용기를 낸 사랑 고백은 장난으로 치부돼버렸다. 애써 건넨 피앙세 반지까지 나 몰라라 한 덕선이 야속할 뿐이다.


정환은 마음이 따뜻한 아이다. 심장병 때문에 파일럿이 되지 못하는 형 정봉(안재홍)의 꿈을 대신 이루려 공군사관학교에 갔다. 우울해하는 엄마 아빠를 살뜰히 챙기는 막내아들이기도 하다. 결혼식을 못 올린 부모를 위해 리마인드 웨딩을 계획할 만큼 속이 깊다.

16일 마지막회 방송에서까지 정환은 타인만 챙겼다. 결혼 반대로 괴로워하는 선우를 위로하기 위해 함께 술잔을 기울였다. 그가 메인으로 등장한 신은 고작 이게 다였다. 분량은 10분 남짓에 불과했다.

종영 이후 류준열 인스타그램에 애틋한 응원의 글들이 이어지는 이유다. “사랑하는 정환아, 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5만개가 넘는 댓글이 하나같이 이렇게 외치고 있다. 시청자들은 분명 정환에게 응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정환아, 내 신경은 온통 너였어” 난리난 류준열 인스타
안철수 “응팔, 힘든 국민들에게 위로가 돼줘 고맙다”
“다른 삶을 살게 될 거야” 유연석이 응팔 배우들에게 한 말
“신랑님 광대 케어 좀” 정우♥김유미, 행복한 교회 결혼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