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여전사 캣츠걸, 가왕 최초 5연승 기록 달성… 눈물로 소감 전해 기사의 사진
사진=방송화면 캡처
여전사 캣츠걸이 가왕 최초 5연승이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17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여전사 캣츠걸’에 도전하는 ‘파리 잡는 파리넬리’의 무대가 펼쳐졌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결승전에 진출한 파리넬리는 MC THE MAX의 ‘잠시만 안녕’을 불렀다.

이에 맞선 캣츠걸은 박진영의 ‘Swing Baby’를 불러 무대를 압도했다.

판정단 김현철은 “기대했던 모든 게 다 나온다”며 “숨을 내려놓게 됐다”고 극찬했다.

결국 투표결과 캣츠걸은 14표 차이로 파리넬리와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고개를 떨구며 눈물을 흘렸다.

캣츠걸은 “지금까지 무대에 오르신 많은 분들을 보면서 배우는 게 많고, 많이 부족한데 기회도 주시고 또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복면을 벗은 파리넬리는 가수 KCM이었다.

진서연 대학생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