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독일 맥주 애호가?” 뮌헨 맥주 매년 7톤 수입 기사의 사진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집권 이후 매년 평균 약 7톤 분량의 독일 맥주를 세계적인 맥주 산지인 뮌헨 지역에서 수입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최근 보도했다.

북한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동안 총 20톤의 맥주를 독일 바이에른 주로부터 수입했다고 한다.

김정은 제1비서 집권 첫 해인 2012년 이 지역 맥주 4톤, 1만1천 유로(약 1만2천 달러) 어치를 수입했다. 이듬해인 2013년에는 북한이 수입해간 바이에른 뮌헨 맥주량이 8톤(1만4천 유로, 약 1만5천 달러 어치)으로 두 배 증가했다. 이어 2014년에도 1만5천 유로(약 1만6천 달러)를 들여 이 지역에서만 독일 맥주 8톤을 수입했다.

김 제1비서 집권 이후 3년간 매년 평균 약 7톤(6.7톤) 분량의 독일 뮌헨 맥주 수입이 이어진 것이다.

바이에른 주의 대북 교역액이 2013년 642만9천 유로(약700만 달러)에서 2014년 38만6천 유로(약 42만 달러)로 17분의1 수준으로 급감했다.

전체 교역액이 대폭 감소했지만 북한이 독일 맥주 수입에 쓴 금액은 오히려 이 기간에 1천 유로(약 1천100 달러) 정도 소폭 늘어난 것이다. 뮌헨을 중심으로 한 독일 바이에른 주는 매년 가을 맥주축제가 열리는 전세계적 맥주 산지다.

독일의 유력 신문인 ‘발트’는 김 제1비서가 프랑스산 코냑을 즐겼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맥주 애호가라고 전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