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중소기업 업계조직이 들고 일어나 野에도 정책건의해야”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은 25일 4·13 총선공약에 중소기업중앙회·소상공인연합회·여성벤처협회 등 업계가 마련한 '중소기업 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과제'를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공약건의 전달식'에서 "정성스럽게 만든 정책과제를 잘 검토해서 우선순위를 정해서 이번 총선 공약에 잘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업계가 낸 178건의 정책과제 가운데 ▲ 중소 서비스산업 지원 법제화 ▲ 최저임금 산업범위 확대 ▲ 고용유연성 제고를 통한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 ▲ 파견근로 허용범위 확대 ▲ 중소기업 적합업종제도 법제화 등을 좋은 사례로 꼽았다.

김 대표는 "이렇게 훌륭한 정책건의서를 만들어오신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이런 것들은 새누리당에만 요구하지 말고 각 정당에 가서 요구해주길 바란다. 중기중앙회같은 조직이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앞으로 새누리당 공약개발본부와 중기중앙회 등이 협업하며 정책 조율을 해나갔으면 좋겠다"며 "생계형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정책으로 새누리당이 따뜻한 보수정당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중소기업이 건실해야 중산층이 탄탄해질 수 있는데 여전히 중소기업은 자금력 부족, 대기업과의 불균형, 인력수급 어려움 등으로 중견기업·대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한계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으로 커 나갈 수 있는 견고한 성장사다리가 필요하다"며 "오늘 총선공약 전달식이 그 사다리를 잇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당에서 김 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진복·이현재 의원이 참석했다.

업계에서는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장, 이규대 이노비즈협회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강승구 중기융합중앙회장, 이영 여성벤처협회장, 조동민 프랜차이즈협회장 등이 함께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