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씨스타 다솜, 악플러 메시지 공개 “죽을 것 같다”

씨스타 다솜, 악플러 메시지 공개 “죽을 것 같다” 기사의 사진
걸그룹 씨스타 멤버 다솜이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다솜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 메시지를 올리며 “다른 것보다 아빠 생신인 오늘 애미 애비 XXX이라는 표현은 정말 참기 힘들다”며 “지난 6년 동안 잘 참아왔는데 이젠 정말 힘이 든다. 죽을 것 같다”고 썼다.

다솜이 받은 메시지에는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이 가득했다. 다솜은 악플러에게 “얼마나 마음에 상처가 많으면 이런 메시지를 보낼까. 기도할게요. 그쪽의 처량한 인생을 위해서”라고 답변했지만 상대방의 욕설은 끊이지 않았다.

이에 팬들은 “이제 참지 말고 고소해라” “봐줄 필요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다솜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대응 하겠다는 입장이다.

다솜을 현재 악플러 관련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