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녀가 소환한 토론 도망녀” 새누리 후보 민망 실수 영상

“얼짱녀가 소환한 토론 도망녀” 새누리 후보 민망 실수 영상 기사의 사진
2012년 4월 총선 당시 안산 상록갑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던 박선희 후보가 토론회 도중 자리를 뜨는 모습. 영상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노동법 질문에 쭈뼛 조은비 후보…

토론 중 퇴장 박선희 닮은꼴 오명

“김을동, 똑똑한 척 밉상… 모자란 표정 지으라” 조언 맞물려 비아냥


새누리당 최연소 얼짱 예비후보라는 평가를 받는 조은비 후보의 미흡한 인터뷰 영상 때문에 애먼 과거 후보의 실수 영상이 네티즌 기억 속에서 강제 소환됐다. 총선 준비가 매우 부족했다는 점 외에도 새누리당적에 젊은 여자, 미모가 주목받았다는 점 등 공통점이 많기 때문이다. “같은 당 김을동 최고의원이 여성 예비후보자들에게 ‘여성이 너무 똑똑한 척을 하면 굉장히 밉상을 산다. 약간 좀 모자란 듯 한 표정을 지으면 된다’고 조언한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 아니냐”는 비아냥도 나왔다.

10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이번 총선 경기 화성을에 출마하는 조은비 새누리당 예비후보와 2012년 4월 총선 당시 경기 안산 상록갑에 출마했던 박선희 새누리당 후보의 영상이 나란히 퍼지고 있다. 영상 포털 사이트 유튜브에서 조은비 후보 영상에는 박선희 후보의 토론 영상이 연관 영상처럼 소개됐다. SNS에서는 조은비 후보를 두고 ‘토론 도망녀 시즌2’ ‘제2의 박선희’ 라는 평가가 나왔다.

박선희 새누리당 후보는 만 32세였던 2012년 당시 후보자 토론회 중 갑작스럽게 퇴장했다.
박선희 새누리당 후보의 4년전 토론 중 퇴장 영상 보러가기


커뮤니티에서 다시 공유되는 당시 토론 영상에서 박선희 후보는 상대 후보에 대해 질문하는 기회를 그냥 넘기거나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답변을 하다 말았다.

그러다 한미 FTA 관련 질문을 받고 손으로 X자를 그리더니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자리에서 일어서기 위해 의자를 밀치다가 다시 자리에 앉았다. 이후 후보자를 비춘 카메라에서 박선희 후보자는 자리에 없었다. 박선희 후보는 “토론회 도망녀”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었다.


박선희 당시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같은 지역구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또 나왔다.


4년 전 박선희 후보의 실수 영상을 강제 소환케 한 것은 조은비 후보의 일요서울과의 인터뷰 영상이었다.


조은비 후보는 “가장 시급한 청년 문제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청년 실업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이라며 말실수를 하면서도 답변을 이어갔다.

기자가 “통과되지 못하고 있는 노동법에 대해 어떤 입장이신지 말해달라”고 질문을 던졌고 조은비 후보는 갑자기 카메라 밖을 쳐다보면서 당황해했다.

카메라 밖에서 누군가 뭐라고 했지만 조은비 후보는 듣지 못했다. 조은비 후보가 선거 캠프 관계자로 보이는 남성에게 다시 얘기를 해달라고 했고 “그 입장은 유보하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이어 조은비 후보는 “예비후보기 때문에 그 입장은 아직”이라고 답했다.
조은비 새누리당 예비후보의 인터뷰 영상 보러가기


조은비 후보는 1990년생으로 올해 만 25살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