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믿고 3년이나 맡겼는데” 치매 할머니 학대한 간병인

[영상] “믿고 3년이나 맡겼는데” 치매 할머니 학대한 간병인 기사의 사진
유튜브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알츠하이머에 걸린 94세 할머니를 학대하는 간병인의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보호자 외출한 사이 3년 동안 돌봐온 알츠하이머에 걸린 할머니를 폭행하는 간병인의 모습을 담은 CCTV영상을 공개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사는 미리암 마리노는 간병인을 고용해 3년 동안 자신이 외출한 사이 알츠하이머에 걸린 어머니를 돌보게 했다.

그러던 중 마리노는 이웃으로부터 할머니가 학대당하는 것 같다는 말을 전해들었다.

마리노는 간병인 몰래 집에 CCTV를 설치했고 그제야 자신의 엄마가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CCTV 영상에 따르면 간병인은 할머니의 머리를 세게 밀거나 쿠션으로 얼굴을 가격하고 얼굴에 대고 소리를 질렀다. 또 발길질을 하고 이를 뿌리치는 할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등 끊임없이 폭행을 저질렀다.

이를 본 많은 이들은 분노와 충격에 빠졌다.

마리노는 간병인을 고용한 사람들에게 경고하기 위해 자신의 SNS에 간병인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했다.

또 CCTV 영상을 증거로 경찰에 신고했으나 아직 경찰 측에서는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