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이 "북한이 2월에 미사일 실험을 했기 때문에 3월이나 4월, 즉 5월 (노동당) 당대회 전에는 반드시 사이버 (테러)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19일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안보·정보 당국의 보고 내용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은 항상 핵실험을 하고 난 다음 우리에게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면서 "2차 핵실험을 2009년 5월에 했는데 2009년 7월에 우리 정부 기관에 대해 디도스 공격을 했고, 3차 핵실험을 2013년 2월에 했는데 한 달 후인 3월에 언론, 방송사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해온 사실이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3~4월에) 사이버 테러가 있을 가능성이 가장 크고, 그다음에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테러, 그다음에 인물에 대한 위해 등의 순서로 (가능성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창호 기자 proco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