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올봄 방중 계획 보류…북핵 대응 갈등에 중·일관계 삐걱 기사의 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올해 봄 중국을 방문하려던 구상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양국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외무상의 방문에 관해 중국 측이 “환경 정비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며 일정 조율에 응하지 않을 생각을 일본 정부에 전했다.

이에 따라 올해 4월쯤 기시다 외무상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은 거의 사라졌다는 견해가 양국 사이에 대두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핵심 인물들과의 연결 고리가 있는 중일 관계 소식통은 중국이 기시다 외무상의 방문을 수용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남중국해 문제로 (중국을) 너무 자극했다. 북한에 관한 대응에서도 (중국의) 체면에 상처를 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달 6일 북한이 제4차 핵실험을 하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 회담을 하기를 원했으나 중국 측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보도대로라면 기시다 외무상은 중국을 직접 방문해 왕 외교부장과 직접 소통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이마저 거부당한 셈이다.

교도통신은 북한의 핵실험 후 중국의 ‘일본 무시’가 선명해졌으며 일본 정부가 중국의 생각을 잘못 읽은 것이 틀림없다고 논평했다.

중일 관계는 당분간 경색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