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 “제 연기 늘 아쉽지만, 언젠간”… kmib가 만난 스타 기사의 사진
사진=구성찬 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그룹 엑소 멤버 디오를 머릿속에 그려볼까. 조명이 쏟아지는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펼치는, 혹은 수많은 팬들에 둘러싸인 모습이 먼저 떠오른다. 최근 서울 팔판로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도경수(24)는 사뭇 달랐다. 화려함보다는 풋풋한 진솔함이 묻어났다.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는 도경수의 이중생활은 이미 시작됐다. 연기에 도전해 그간 여러 작품을 선보였다. 드디어 첫 주연작을 내놓게 됐다. “지금 너무 긴장이 돼가지고요.” 배우로서 가진 첫 인터뷰, 그는 멋쩍은 듯 웃으며 입을 뗐다.

도경수는 “인터뷰는 늘 긴장이 많이 된다”며 “이렇게 계속 경험하면서 조금씩 편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미소를 띠었다. 앞서 열린 언론시사회 때도 긴장되긴 마찬가지였단다. 그는 “그런 자리 가면 항상 머리가 하얘진다”며 “제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겠더라”고 했다.

분명 이십대 중반의 청년인데, 그는 여전히 맑은 소년 같기만 했다. 이런 풋풋함은 이번 영화 캐릭터와도 딱 맞아떨어졌다. ‘순정’은 애틋한 첫사랑을 간직한 남자(도경수)의 아련한 기억에 대해 다룬 영화다.

극중 도경수가 연기한 고등학생 범실은 지고지순한 사랑의 정석을 보여준다. 어찌나 순수한지 키스 대신 우산에 입을 맞출 정도다. 이런 범실의 모습에 도경수도 왠지 끌림을 느꼈다. 그는 “원래 작품을 선택할 때 항상 배역을 보고 결정하는 편”이라며 “범실이라는 역할을 내가 연기하면 어떻게 그려질까 궁금했다”고 얘기했다.

처음 주연을 맡은 작품이기에 쉽지만은 않았다. 도경수는 “솔직히 처음에는 긴장이 많이 됐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또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조금씩 부담을 내려놨다. 그는 “다른 네 명의 친구들과 다 같이 주연이라 생각하며 연기했다”며 “아역부터 해온 친구들이라 경험들이 많아서 오히려 제가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영화에선 데뷔작 ‘카트’(2014) 이후 바로 주연으로 올라선 셈이다. “저도 좀 빠르다고 생각을 많이 했다”는 게 그의 말이다. “제 나름대로는 단역부터 경험을 쌓고 싶었어요. 근데 이렇게 좋은 기회가 돼서…. 이걸 해도 될까라는 생각도 많이 했어요. 주연은 촬영 때부터 뭔가 이끌어가야 한다는 것도 잘 몰랐거든요. 되게 많이 두려웠어요.”


잘 해낸 것 같느냐는 질문에는 “많이 아쉽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다만 주변에서 해주는 덕담으로 위안을 삼고 있단다. 도경수는 “영화를 보고 아쉬운 게 많았지만 그래도 몇몇 분들이 ‘범실이를 잘 표현한 것 같다’고 말씀해주셨다”며 “그 얘기를 듣고 나니까 그래도 조금 많이 편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왠지 마음이 쓰여 극중 캐릭터와 정말 잘 어울렸다는 칭찬을 건넸다. 그는 활짝 웃음을 지으며 “감사하다”고 고개를 꾸벅 숙였다. 그러더니 갑자기 “근데 진짜 영화 괜찮으셨느냐”고 되물었다. 아무래도 자꾸 아쉬운 마음이 든다고 했다.

“제 연기라 더 그런지 모르겠지만 섬세한 부분이 아쉬운 게 많아요. 제 안에서는 그 감정을 100% 받아들였는데 연기를 하면 그게 100% 표현되진 않더라고요. 그런 게 너무 아쉬웠던 것 같아요. 그런 걸 행동이나 말투, 표정으로 보여드렸어야 하는데 잘 안된 것 같아서….”

매 작품마다 그런 마음이 드는 편이냐 물으니 “그렇다”며 얘기를 이어갔다. 도경수는 “그게 제 단점인 것 같다”며 “내 안에서는 이해하고 있는데 그걸 표현을 못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제 성격이 원래 그런 것 같아요. 그런 것 때문에 연기를 할 때도 그런 게 보이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어요.”

겸손한 발언은 계속 이어졌다. 성공적인 연기돌로 평가받는 그에게도 이런 고민이 있었다니, 왠지 위로를 해야 할 것 같았다. 카트 얘기로 화제를 돌렸다. 그때 연기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고. 그는 “그땐 처음이라 진짜 아무것도 모르고 연기했다”며 “보신 분들이 좋게 평가해주셔서 저도 되게 놀랐다”고 웃었다.

“카트에서는 그냥 내 자신을 보여드린 것 같아요. 뭘 만든 게 아니라 진짜 경험한 걸 표현했어요. 감사하게도 관객 여러분께서 잘 이해해주신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에 되게 놀랐어요. 내 얘기를 했을 뿐인데 많이들 좋아해주셔서요.”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하기란 역시 어려움이 많다.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모두 그렇다. 도경수는 “비행기 타고 와서 바로 분장만 하고 바로 촬영에 뛰어들곤 했다”며 “하나만 하면 좀 더 집중할 수 있을 텐데 마음이 두 군데로 가니까 힘든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러나 연기는 무대에서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단다. 그는 “아이돌이다 보니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드릴 때가 많다”며 “연기를 할 땐 제 이야기에 관객들도 똑같이 소통하는 데에서 가장 희열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제가 울 때 같이 울고, 제가 행복할 때 같이 행복하고, 그런 게 너무 재미있는 것 같아요.”


“전 욕심이 많은 사람인 것 같다”는 도경수는 “배우로서도 가수로서도 멋진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했다. 구체적인 목표가 있을까. “어떤 배우가 되겠다, 어떤 가수가 되겠다, 그런 것보다 그냥 딱 보면 ‘진짜 멋있는 사람이구나’라는 걸 느끼게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멋있는 사람? 좀 더 설명을 해달라고 재촉했다. “그게 굉장한 많은 의미가 담겨져 있는데, 어떻게 말로 표현은 하긴 힘들어요. 그 사람을 보면 ‘와, 진짜 멋있다’는 생각이 드는…. 그게 뭔지는 저도 아직 못 찾은 거 같아요. 그냥 조금씩 조금씩 그렇게 됐으면 좋겠어요.”

그렇다면 도경수에게 그런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사람은 누구인지 물었다. 쟁쟁한 이름들이 줄줄이 나왔다. “되게 많은 것 같아요. 딱 보면 멋있는 사람들. 조인성, 이병헌, 조지 클루니, 짐캐리,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숀펜….”

이제야 대략 감이 온다고 하자 도경수는 기쁜 표정을 지었다. “어떤 느낌인지 아시겠죠? 이런 분들은 본인에게 단점이 있다면 그걸 장점으로 만든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아요. 그런 사람이 되는 게 제 목표예요.”

멋있는 배우 도경수를 만날 날이 멀지만은 않은 것 같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도경수 “조인성·이광수·김우빈… 형들이랑 별 얘기 다해”
도경수 “엑소 멤버들, 연기 조언보다 ‘다치지 말라’ 응원만”
도경수 “우산 키스신 아쉬워… 남자의 음흉함이랄까” 웃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