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아동 성폭행 피해자를 선거에 이용했다는 논란에 다시 휩싸였습니다.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도 ‘조두순 사건’ 피해 아동의 사진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거든요. 신 의원 측 해명은 현수막 사건과 똑같습니다. “생각이 짧았다.”

선거 양천구에 출마한 신 의원은 지난 1월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신의진의 약속’이라는 영상을 내보냈습니다. 이 영상에는 조두순 사건 피해 아동의 입원 당시 사진이 짧게 등장합니다. 신 의원이 피해 아동의 주치의였다는 사실을 홍보하기 위해서죠.

신 의원 측은 이 사진을 사용하기 전 피해자 가족에게 허락을 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신 의원 관계자는 “방송에 이미 나온 것을 홍보대행업체가 캡처해서 쓴 것”이라며 “생각이 짧았던 것은 불찰”이라고 밝혔습니다.

‘데자뷰’가 느껴집니다. 앞서 신 의원은 ‘나영의 주치의’라고 쓰인 홍보 현수막 논란에 대해서도 “생각이 짧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관련기사 : 성폭행 피해자 이름 떡하니… 신의진 의원 현수막 논란

조두순 사건은 2008년 12월 조두순(당시 56세)이 8세 소녀 나영이(가명)를 잔혹하게 성폭행한 사건입니다. 한때 ‘나영이(가명) 사건’으로 불렸지만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가해자의 이름으로 바꿔 불렀습니다. 헌데 다른 사람도 아닌 주치의가 피해자의 이름을 홍보용으로 내세웠으니 눈살을 찌푸리는 게 당연했습니다.

문제의 현수막은 언론에 보도된 후 수정됐습니다. ‘나영이 주치의’라는 문구 위에 다른 문구를 덧대었죠.

신 의원은 페이스북를 통해 “나영이 아버님께서 ‘나영이’라는 이름이 희망의 이름으로 사용되기를 바라셨다”고 해명했습니다. 나영이의 부친의 친필 편지까지 첨부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부모를 앞세운 사과로 비난 여론을 잠재우긴 어려웠습니다.


▲ 관련기사 : “나영이 홍보 허락받았다” 신의진, 부친 편지까지 동원

중요한 건 현수막 사건이 터지고 나서야 신 의원이 ‘문제’를 깨달았다는 점입니다.

사실 신 의원의 불찰은 지난해 12월에도 있었습니다. 신 의원은 새누리당의 아동학대폭력조사위원회 위원장입니다. 이 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인천에서 발생한 11세 소녀 학대·감금 사건을 계기로 구성됐습니다.

당시 학대 피해 아동의 심리진단을 맡았던 신 의원은 피해 아동이 그린 그림을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의사’가 아닌 ‘정치인’으로서 말이죠.


▲ 관련기사 : “눈물나서 못보겠다” 뼈 앙상 11살 학대소녀의 그림 2장

물론 이 그림이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데에는 도움이 됐을 겁니다. 많은 이들이 3㎝ 남짓하게 그려진 집을 보고 가슴 아파했으니까요. 하지만 환자의 진료자료를 공개하는 것 역시 신 의원이 의료인이 되면서 했던 ‘히포크라테스 선서’에는 어긋나는 행동입니다.


최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신 의원의 현수막 논란을 언급하며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자료화면으로 등장한 쿡기자의 기사, 반갑네요.


이날 전 변호사는 “자기가 담당한 환자의 이름을 공개한다는 것, 물론 언론에 다 알려졌습니다만 그렇더라도 히포크라테스 선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것을 정치까지 끌어온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했죠.


유 작가도 “(신 의원은) 얼마 전 있었던 아동학대 사건 때 아이 심리진단을 하고 나와서 아이가 그린 그림을 언론에 공개했다”며 “이런 건 진료자료다. 좋은 목적이긴 했겠지만 아이가 그린 그림이나 글을 들고 나와 언론에 유포한다는 건 정치적 도의 이전에 의사로서 본분을 망각한 행위였다”고 꼬집었습니다.



신 의원은 지난 1월 라디오 인터뷰에서 “아동학대에 대한 처우 등이 아동복지법 안에 애매하게 들어가 있다”며 법 정비가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글쎄요. 미비한 법안보다 무서운 건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는 무의식이 아닐까요.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