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친노는 국회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기사의 사진
국민의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9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친노는 국회에만 있는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김종인발 정치적 지진으로 중앙당이 흔들리면서 핵심지지기반인 호남권에서 동요가 일어나며 중앙당 지도부를 비난하고 있다”며 “통합하자는 제안에 제대로 된 응수를 한 것이냐, 통합을 하려면 무엇 때문에 새 당을 만들었냐는 얘기가 나온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친노 지역위원장, 단체장도 있다. 호남을 제외하면 대다수 지방자치단체는 친노다. 국회의원 컷오프 몇 명 됐다고 친노 청산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도 했다.

박 최고위원은 “야권은 어찌보면 되풀이되고,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정치적 공학의 연대와 통합을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국민의당이 취할 자세는 아니다”며 “여야 싸움이 진저리나서 새정치 바라고 국민의당을 기다린 국민에게 이게 무엇이냐. 이 점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