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잡고 대박? “글쎄”… 구글 주가 1.6%대 상승

이세돌 vs 알파고 제2국 10일 오후 1시 시작

국민일보 DB

구글(Google)은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해 인간의 직관을 초월했지만 투자 심리까지 정복하진 못했다.

 구글이 지주회사 알파벳에서 명칭을 ‘Googl’로 사용하는 클래스 A 주식은 9일(현지시간) 미국 장외 주식거래소 나스닥(NASDAQ)에서 11.88달러(1.66%) 상승한 725.41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명칭을 ‘Goog’로 사용하는 클래스 C 주식은 11.27달러(1.62%) 오른 705.2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구글 딥마인드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가 프로바둑 9단 이세돌과의 첫 대국에서 승리했지만 주가 상승 효과는 미미했다.

 알파고는 한국시간으로 9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1국에서 이세돌을 상대로 186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이세돌과 알파고의 2국은 10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보기]
▶[이세돌 vs 알파고] 세기의 바둑 대결 기사 전체 보기
▶알파고, 미끼 던지고 이세돌 관찰했나… ‘계산된 실수’의 공포
▶“인간이 졌다” 이세돌, 알파고와 1국 충격의 불계패
▶알파고, 예상 밖으로 이세돌 압박… 전문가도 ‘깜짝’
▶“이세돌 알파고 대국 보자” 세계 네티즌 몰린 ‘마둑텔’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