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꽃샘추위 심하게 느낀다...제 마음은 춘래불사춘” 기사의 사진
“요즘 제 마음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증언록 ‘소이부답’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서 밝힌 소회다.

김 대표는 “총선을 앞두고 우리 새누리당이 국민공천제의 최초 시행을 통해 새로운 길을 가려는데 여러가지 방해와 저항으로 말미암아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꽃샘추위를 심하게 느껴 어디를 가나 마음이 편치 않은데 오늘 모처럼 오고 싶은 자리에 참석해 (이곳으로) 오면서 마음이 푸근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김 전 총리에 대해 “대한민국이 가지 않은 길을 온몸으로 헤쳐나가는 참 용기를 보여줬다”면서 “온갖 난관과 반대를 무릅쓰고 역사에 가장 큰 업적을 남겼다”고 칭송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