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널 기다리며’ 심은경·김성오는 분명 최선을 다했다

영화 '널 기다리며' 스틸컷

[리뷰] 괴물이 된 소녀의 처절한 복수극. 스토리는 일단 흥미롭다. 오랜만에 나온 스릴러 장르에 연기력 탄탄한 배우들까지. 청신호가 켜진 듯했다. 헌데 웬일인지 영화 ‘널 기다리며’가 남긴 뒷맛은 쌉싸름하다.

주인공 희주(심은경)의 삶은 참으로 기구하다. 어릴 때 부모가 이혼한 뒤 아빠와 단둘이 살았다. 엄마는 재혼해 새 가정을 꾸렸다. 희주가 기댈 사람이라곤 아빠뿐이었다. 그런 아빠가 어느 날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괴한의 습격을 받고 어린 희주 눈앞에서 피를 흘리며 죽어갔다.

아빠와 함께 일했던 동료 형사 대영(윤제문)이 다행히 희주를 돌봐줬다. 희주는 경찰서에서 하루일과의 대부분을 보내며 자랐다. 누가 봐도 착하고 순하고 예의 바른 아이였다. 그 안에 꿈틀대는 깊은 분노를 아무도 알아채지 못했을 뿐.


아빠를 죽인 범인이 연쇄살인범 기범(김성오)이라고 확신한 희주는 그에게 복수하겠다는 일념으로 무려 15년을 기다린다.

다른 살인사건으로 징역형을 받은 기범이 감옥에서 나온 뒤 희주는 본격적으로 계획에 착수했다. 희주에겐 오래 묵혀둔 숙제였다. 치밀하고도 과감하게 실행에 옮겼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악에 승리하기 위해서, 소녀는 기꺼이 스스로 괴물이 됐다.


희주 역을 심은경이 아닌 누가 대신할 수 있었을지 쉽사리 떠오르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선하고 천진한 마스크가 필요했다. 더군다나 광기어린 극단의 연기가 가능해야 했다. 더할 나위 없는 캐스팅이 아니었을까 싶다. 쉽지 않은 캐릭터였지만 심은경은 훌륭히 해냈다. 곳곳에 소름이 돋는 장면이 그의 표현력으로 극대화됐다.

김성오의 열연도 눈부시다. 무려 16㎏를 감량하며 캐릭터에 몰입했다. 뼈와 근육의 생김새가 드러날 만큼 깡마른 몸이 왠지 모를 위압감을 안긴다. 전사가 거의 없는 캐릭터인데, 비주얼로서 어느 정도 인물의 성격을 암시했다.


또 다른 연쇄살인마 민수 역의 오태경도 눈에 띈다. 김성오와 맞부딪히는 신에서 남긴 강렬한 인상을 지우기 힘들다. 극 분위기를 잡아가는 데에도 적잖은 역할을 했다.

다만 윤제문, 안재홍 등 형사 캐릭터는 아쉬움이 남는다. 배우들 연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이들의 내공과 연기력은 역시 뛰어났다. 캐릭터가 기능적으로 소비된 경향이 있다. 적어도 ‘죽는’ 캐릭터가 있는 작품을 완성도가 높다고 평가하긴 어렵다.


공들여 치장했으나 내용의 짜임새가 부족하다. 어느 정도 설명이 필요한 부분조차 과감히 생략됐다. 이를 테면 희주의 성장과정이랄지. 두 사이코패스 살인범 사이 사연도 궁금증을 던지는 수준에서 마무리했다. 관객 입장에선 자연히 의아한 부분이 생기고 만다.

자극적인 화면의 연속은 다소 피로감을 안긴다. 반면 감각적으로 연출된 몇 장면은 보는 즐거움을 준다. 손을 꽉 쥐게 하는 추격신도 좋다. 긴장감만큼은 스릴러로서의 본분을 잊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