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발 짚고 다니려면 휴학해라”…대학생 인성 수준 보소


  한 대학교 페이스북에 올라온 대학생의 글이 많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8일 대학교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목발 짚고 다니는 학생 때문에 방해되니 휴학했으면 좋겠다는 익명의 글이 올라와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글쓴이는 "저만 느낀 게 아니라고 생각되어 메시지를 보낸다"며 "요새 목발 짚고 다니는 사람이 있던데 아파서 그런 거 이해는 되는데 계단도 느릿하게 올라가고 걷는 것도 느리게 걸어 지나가려는데 좀 방해가 된다"고 적었다.
 이어 "그럴 거면 애초에 학교 휴학을 하던지… 좀 신경써서 빨리 걷던지 "라며 "엘리베이터 탈 때도 목발 가지고 타는 바람에 사람 한 명이 못타는 상황이 생기고, 신경 좀 써달라"고 덧붙였다.


 글을 보다 못한 관리자는 "목발 짚고 다니는 학생은 진짜 착한 거 같던데"라며 "항상 엘베 탈 때도 기다려주면 감사하다, 죄송하다 하는데 이 글 읽고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댓글을 달았다.
 또 완쾌를 기원하며 글을 쓴 학생에게 "어이가 없어서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보면서 반성하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어떻게 알았는지 목발 짚고 다니는 학생이 실명으로 댓글을 썼다.
 목발 짚고 다니는 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다리 아프다고 내가 내등록금 내고 공구하겠다는데 그쪽이 휴학 권유는 왜 하느냐"며 "계단이 그렇게 좁았냐. 남들 피해 안 주려고 벽쪽으로 딱붙어서 걸으려고 노력 많이했다"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A씨는 이어 "엘리베이터 못 탄다니 앞으로 6층까지 목발 짚고 천천히 걸어다니겠다"며 "다리 아파서 목발 짚고 학교 다녀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글들을 본 네티즌들은 "관리자 뿔났다" "이런 인간쓰레기는 신상 정보 공개해야 한다" "익명 뒤에 숨어서 남 비난하는건 예의도 아니고 꼴보기 싫다. 찌질한 거 역인증 하는건가" 등의 비난을 하고 있다.
 비난과 함께 개인주의가 팽배한 이 시대에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없는 대학생의 인성 수준에 많은 이들이 우려를 나타냈다. 

[관련기사/많이 본 기사 보기]
▶“OT가 성욕구 푸는 자리?”…연대 신입생 OT 성추행 논란
▶건대 신입생 오티서 성추행 논란…껴안고 무릎에 앉아 술마시고
▶종이보다 가는 허리 인증 사진 화제…"우주소녀 허리가 한 줌"
▶갑자기 늙어버린 이연걸, 갑상선 이상으로 투병 중
▶식물인간 여친 극진히 간호하던 남친, 여친 의식 찾자 경찰서행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