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는 김무성 “질 것 같다고 시합을 안할 수 없다”

버티는 김무성 “질 것 같다고 시합을 안할 수 없다” 기사의 사진
친박(친박근혜)계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버티기’는 18일까지 사흘째 이어졌다. 한 측근은 “질 것 같다고 시합을 안 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김 대표 심경을 대변(代辯)했다. 국민의 피로감을 높이는 계파갈등이 선거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3·15 공천 학살’로 불리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곧이 곧 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김 대표가 판단한 것이다.

당초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앞두고 당 안팎에선 김 대표가 상당수 공천안을 추인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선거 결과를 책임져야할 당 대표가 공천 결과 반대를 고수할 명분이 약했기 때문이다. 후보 등록이 일주일도 채 안남은 상황에서 당 대표가 청와대나 여권 주류에 맞서 당내 분열을 부추기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대표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최고위에서 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밝힌 것처럼 다수 친박계 최고위원들을 설득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현실론’도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서 보류했던 공천 결과에 대한 추인을 또다시 유보시켰다. 여론조사 경선으로 후보가 결정된 6곳에 대해서만 의결했고, 이재오 의원 공천배제 결과 등 공관위의 8개 단수 및 우선추천 지역 결과는 추인하지 않았다. 지난 16일 최고위원회의를 정회시킨 상황과 유사하다. 이 때문에 “상향식공천을 담은 당헌·당규를 수호하겠다”고 공언한 김 대표가 공천장 직인을 거부하는 이른바 ‘옥새카드’를 최후의 카드로 꺼낼 수 있다는 관측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두 시간 넘게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와 친박계 최고위원 간 의견 대립이 반복됐다. 회의 중 고함 소리가 회의장 밖으로 들릴 정도로 양측 대립이 격화되기도 했다. 비박(비박근혜)계 김을동 최고위원은 “당헌·당규에 따를 것인지 말 것인지 그것부터 따져야 한다”며 김 대표를 옹호했다. 김 대표는 전날 원유철 원내대표 등 친박계 최고위원이 지난 16일 일방적으로 공천 결과 보류를 발표한 것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 것도 수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사과를 요구하며 회의를 거부하는 외부 공관위원들을 향해 “공관위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말라”며 불만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공개적으로 김 대표를 공격했던 친박계는 이날 김 대표 측과 물밑 접촉을 통한 접점 찾기를 시도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예정됐던 공관위 회의도 취소되면서 공천 결과를 둘러싼 새누리당 계파 갈등은 장기화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당내에선 김 대표가 다음 주 초까지 사태를 지켜본 뒤 후보등록(24~25일) 직전에 공관위 안을 수용하는 결단을 통해 사태를 수습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김 대표가 청와대나 여권 주류와 직접 충돌할 경우 양측 모두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 의식이 크기 때문이다. 물론 정치권에선 “그동안 수차례 고개 숙였던 김 대표가 공천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해결하지 않고 어물쩍 봉합하게 되면 김 대표나 새누리당 모두에게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한장희 이종선 기자 jh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