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꼬대가 심하거나 발길질을 하는 등 잠버릇이 험한 사람은 치매나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정기영 교수는 렘수면장애 환자 20명과 정상인 10명을 대상으로 수면 전후 뇌파 검사를 한 결과, 렘수면장애 환자는 인지장애가 없음에도 정상인보다 대뇌 네트워크 기능이 떨어져 있고 치매나 파킨슨병의 초기 단계와 유사했다고 23일 밝혔다.

사람은 렘수면 단계에서 꿈을 꾼다. 이때 뇌가 각성 수준처럼 활성화되지만 팔다리 근육은 일시 마비돼 실제 행동을 하진 않는다. 하지만 렘수면 장애는 꿈을 꾸면서도 근육 긴장도가 떨어져 있지 않아 꿈의 내용을 실제 행동화한다. 즉 잠 자면서 소리를 지르거나 팔다리를 과격하게 휘젓고 옆에서 자는 사람을 때리거나 주먹으로 벽을 치기도 한다. 주로 50대 이상 남성들에게 이런 증상이 많다.

정 교수는 “특히 노년기에 이런 증상이 발생할 경우 5~10년 뒤에 상당수가 파킨슨병이나 치매 같은 퇴행성 신경질환이 생길 수 있다”면서 “험한 잠버릇으로 가볍게 넘기지 말고 수면다원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최근 열린 아시아수면학회에 발표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