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자가 남자 볶는 사람이냐”… 이마트 여성비하 논란 시끌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마트의 SNS 홍보글이 여성비하 논란에 휘말렸다. 담당자가 곧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이마트가 26일 봄 주꾸미 판매행사를 공식 인스타그램에 포스팅하면서 올린 글이 문제가 됐다. 

이마트는 주꾸미 볶음 사진과 함께 레시피를 전하며 "오늘은 남편이든 애인이든 그만 들들 볶고 주꾸미 볶으세요. 이 주꾸미 볶음으로 매콤하게 혼내주면 되잖아요"라는 멘션을 남겼다.

'남편 그만 볶고 주꾸미 볶자'라는 문구가 논란이 됐다. 게시물에는 "여자가 남자 들들 볶는 사람이냐" "주고객이 여성인데 무슨 소리냐"라는 항의 댓글이 이어졌다. 일부는 이마트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마트의 주꾸미 홍보글은 삽시간에 각종 커뮤니티나 카페로 퍼지며 '여혐' 논쟁으로 번졌다. 네티즌들은 '여성비하 글이 맞다' '지나친 비약이다'라며 갑론을박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논란이 커지자 이마트는 이날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홍보 담당자는 "생각이 짧았다. 의도가 그렇지 않았다 하더라도 인친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린 점 사과한다"면서 "기분 좋은 주말에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