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판다  21일 일반 공개…IT 접목한 '판다월드' 오픈 기사의 사진
한국에 22년 만에 온 중국 판다 한 쌍이 21일 일반에 공개된다.

에버랜드는 지난달 초 들어온 암컷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가 약 50일간의 적응과정을 순조롭게 마무리해 판다월드에서 공개키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아이바오와 러바오는 각각 ‘사랑스러운 보물’ ‘기쁨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으로 ‘보물’ 커플이다. 주식인 경남 하동산 대나무에 대한 적응도 원활하다. 아이바오와 러바오 몸무게는 입국 당시보다 각각 4㎏과 3㎏ 늘어난 90㎏, 98㎏이다.

판다월드는 동물원 입구 7000㎡(2100평) 부지에 연면적 3300㎡(1000평)의 2층 구조로 조성됐으며 단순 판다 관람의 개념을 넘어 최첨단 IT기술이 융합된 세계 최고 수준의 체험 공간으로 구성됐다고 에버랜드는 설명했다. 판다들의 실내 취침 공간에는 가로 2m, 세로 2m, 높이 0.4m 크기로 중국에서 생활하던 평상 모양 침대를 같은 형태로 마련해 심리적 안정을 제공했다.



전체적으로 판다월드로 진입하는 대기동선, ‘프리쇼’ 체험 공간, 판다를 실제 만나게 되는 실내외 방사장, 편의시설 등 4개 구역으로 꾸며졌다. 아기자기한 정원으로 꾸며진 대기동선에는 곳곳에 55인치 스마트 터치스크린 5대를 설치해 쌍방향으로 판다월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스마트폰 판다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QR코드를 배치해 판다를 사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프리쇼’ 공간에는 삼성전자의 첨단 IT장비들을 배치해 그 자체로도 체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내부에 들어서면 65인치 초고화질 TV 36대를 배치한 지름 9m의 원형 디스플레이에 서라운드 음향효과를 더해 압도적 몰입감을 전달하는 ‘360도 웰컴링’으로 판다월드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영상을 통한 판다월드 환영 인사가 끝나면 가상현실(VR)을 비롯한 총 50대의 IT기기로 구현한 고화질 영상과 교육 콘텐츠로 판다의 생태적 특성을 이해하고 학습해 동물보호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다.

프리쇼 공간을 지나 실제 판다를 만나게 되는 실내·실외 방사장은 '판다의 숲'이라는 개념으로 꾸며졌는데, 자연채광이 가능한 설계와 온도와 습도, 공기 순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자동개폐 되도록 되어 있다.

또 실내외 방사장 곳곳에 대나무와 단풍나무를 심고 천연 잔디, 인공폭포, 물웅덩이 등을 중국 쓰촨성 판다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했다. 곳곳에 터치스크린으로 판다들의 재미있는 영상들을 볼 수 있도록 대형 디스플레이도 별도로 마련해 재미를 더했다.

판다월드는 오전 10시부터 18시까지 운영하며, 시간 당 약 1000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버랜드 입장객이라면 누구나 선착순 무료 체험이 가능하며, 초기 많은 고객들이 방문할 것을 감안해 현장 예약제도 병행해 진행한다. 운영 시간 중 주식인 대나무는 매일 6회 제공되며, 사육사들의 판다 설명회는 판다월드 현장에서 하루 3회 진행된다. 오픈 당일 운영 시간과 기타 이용관련 상세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민한 판다의 특성과 건강을 고려해 음식물을 던지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의 위해 행위는 지양해야 한다고 에버랜드는 당부했다.

에버랜드는 어린이들의 학습 효과와 동물 보호 의식을 높이고자 오는 9월부터 판다관련 다양한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용인=글·사진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