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1분기 일본 매출  22.6% 성장 기사의 사진
2012년 한일관계 악화와 엔저 때문에 일본에서 약세를 보였던 한국 제품의 매출 반등세가 나타나고 있다.

농심은 농심재팬(일본법인)의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22.6% 성장한 9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농심의 해외법인 중 최고 매출신장률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일본 수출이 감소하기 시작한 2012년 이래 최고 수준이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 종주국 일본에 신라면을 첫수출한 1987년 이후 농심은 신라면을 중심으로 브랜드 파워를 키워왔던 전략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최근 매출 향상의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에서 농심의 성장을 견인한 것은 2010년 제정한 ‘신라면의 날’(4월 10일)과 2013년부터 운행한 ‘신라면 키친카’다. 일본어로 숫자 4(영어식 발음)와 10의 소리를 합치면 맵다를 의미하는 ‘Hot(ホット)’과 발음이 비슷하다는 데 착안한 ‘데이 마케팅’이다. 올해도 농심재팬은 4월 10일 신라면의 날을 맞아 도쿄 인근(찌바현)의 한 쇼핑센터(이온몰)에서 신라면 PR이벤트를 열었다.

신라면 키친카는 신라면을 직접 맛볼 수 있도록 하는 ‘푸드트럭’으로 매년 봄·가을에 걸친 7개월간 일본 내 주요 도시를 누비며 신라면 시식행사를 펼치고 있다. 그동안 신라면 키친카가 일본 전역을 누비며 펼친 시식행사는 150여회로 이동거리만 10만㎞에 달한다. 일본 최남단 오키나와에서 최북단 훗카이도까지 약 15회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이외에도 농심재팬은 큐슈지역 야구단인 소프트뱅크호크스와 연계해 소비자 캠페인을 펼치고,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의 종주국이자 수많은 라면 브랜드가 경쟁하는 일본 라면시장에서 한국의 라면

브랜드가 뿌리내린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최근 어려움을 딛고 다시 재기의 기회를 맞이한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마케팅 활동을 펼쳐 일본 라면시장에서 영역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