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시, 서울광장 동성애축제 6월 11일 최종 승인 ... 교계 강력 반발

[속보] 서울시, 서울광장 동성애축제 6월 11일 최종 승인 ... 교계 강력 반발 기사의 사진
지난해 서울광장 퀴어문화축제. 국민일보DB
서울시가 결국 동성애자들에게 서울광장을 열어줬다. 서울시는 14일 서울광장 홈페이지에 ‘6월 11일 제17회 퀴어문화축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행사 성격은 ‘공연’이며, 동성애자들은 자정부터 오후 12시까지 24시간 서울광장을 사용한다.

서울시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여러 단체가 같은 날짜에 신청해 중복 조정회의를 연 결과, 퀴어문화축제 조직위 측이 최종 신청한 6월 11일을 수리하기로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퀴어축제 신청을 수리했다”며 “서울시는 퀴어축제 신고를 거부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박원순 서울시장이 ‘불수리 사유가 아니다’라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퀴어문화축제를 수리하게 됐다”면서 “일각에선 ‘4·13총선이 끝나자마자 서울광장 사용을 수리해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던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동성애자들의 축제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기존 수리조건 외에 더욱 엄격하게 조건을 내세워 퀴어문화축제를 통제할 것”이라며 “조례에는 서울광장에서 사용자가 불법행위를 했을 경우 광장사용을 정지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 조례에 따라 처리 하겠다”고 말했다.

교계와 시민단체들은 “왜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동성애자들의 알몸 퍼레이드를 봐야 하느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예수재단 대표 임요한 목사는 “서울광장이 음란놀이터가 됐다”며 “예견된 일이다. 동성애 음란 광란 알몸집회가 허가됐다. 통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길원평 부산대 교수도 “동성애자들의 알몸 거리 행진은 청소년과 국민에게 악영향을 미치는 음란·퇴폐 행사”라며 “서울시는 동성애자들의 퀴어축제 승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민 김진 씨는 지난달 29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서울광장 사용인가 수리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김씨는 “검찰이 지난해 퀴어축제 참가자들의 소위 ‘알몸 퍼레이드’를 불법행위로 간주했기에 서울시의 이번 서울광장 사용허용은 행정권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광장 홈페이지에는 ‘퀴어축제 우리 아이들이 봅니다. 건전한 것이 아닌 이 문란한 축제의 사용허가를 내주지 마십시오’ ‘끔찍하다, 퀴어축제. 시민들이 가득한 광장에서 옷벗고 저질스런 퍼포먼스 하는 건 정말 끔찍하다’ 등의 항의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유영대 백상현 기자 ydyoo@kmib.co.kr

[관련기사/많이 본 기사 보기]

▶[단독]서울시 올해 퀴어문화축제 6월 11일 개최 전망에.. 교계 강한 반발(종합)

▶서울시, 퀴어축제에 올해도 서울광장 내줄듯

▶[단독] "서울 한복판서 동성애축제 아니되오" ...동성애단체 서울광장 사용신청 효력정지 가처분

▶“동성애 축제 알몸 행진은 불법”… 검찰 “공공장소서 타인에 불쾌감 안된다” 경범죄 인정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