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옥씨의 미술 바구니] 13. '원뿔 브라'의 역발상...승마바지 웨딩드레스를 탄생시키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순백의 웨딩드레스 입어 보셨나요? 언젠가 입어보기를 소망하지 않으시나요? 그 날은 꼭 사과꽃보다 흰 이 순백의 드레스를 입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겁니다. 저 역시 그랬으니까요.

그런데 웨딩드레스는 꼭 치마여야 할까요. 드레스 자락이 치렁치렁 바닥을 길게 끌어야 할까요. 이 우아한 순백의 서양 속 옷에 투영한 우리의 로망, 문제는 없을까요. 이 순백의 드레스야말로 ‘여성은 순종적이고 연약한 존재’라는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이 집약된 옷이라고 할 수 있지요.

여성성을 극대화시킨 웨딩드레스에 대한 고정관념을 전복시킨 패션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끊임없이 관습에 도전하는 파격적인 실험과 혁신으로 ‘패션계 악동’이란 별칭을 달게 된 프랑스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64)입니다.

그가 디자인한 웨딩드레스를 볼까요. 아프리카 족장의 방패 디자인을 몸통으로 처리한 웨딩드레스, 힘의 상징 같은 굵은 벨트를 허리에 두른, 승마 바지에 점퍼 스타일의 웨딩드레스, 추장의 깃털 모자에나 있을 법한 깃털이 어깨에 숭숭 매달린 웨딩드레스, 헝가리 경기병 복장을 연상시키는 웨딩드레스…. 웨딩드레스가 이렇게 ‘강력한 파워’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게 놀라울 정도입니다.

상상초월의 파격 웨딩드레스는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고 있는 장 폴 고티에전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고티에를 잘 모른다구요. 팝 가수 마돈나가 1990년 월드 투어 때 입었던 ‘원뿔형 브라(Con Bra)’ 아시지요. 그 무대 의상을 디자인한 이가 고티에입니다. 뤽 베송 감독의 SF영화 ‘제5원소’(2013)에서 미니멀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옷을 선보였습니다. 워낙 장르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약 덕분에 그의 작품 세계를 접하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여성은 유약하다는 여성 패션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강인한 여성을 형상화한 그의 패션은 남성용 스커트, 남녀 구분이 없는 ‘앤드로지너스 룩’ 등을 통해 패션 속 정형화된 성 개념의 틀을 깨온 패션 철학과 맥이 닿아 있습니다. 여성을 속박하는 코르셋을 거꾸로 여성의 힘을 상징하는 겉옷으로 재탄생시키는 전복적 사유가 신선합니다. ‘콘 브라’ 한복 버전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는 비닐, 필름, 주방기구 같은, 패션에는 도무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일상의 기물도 끌어들였지요. 필름으로 만든 블라우스, 쿠션이 매달린 블라우스 등 톡톡 튀는 패션이 많습니다.

전시는 살롱, 오디세이, 스킨딥, 펑크캉캉, 도시정글, 메트로폴리스, 결혼 등 7가지 섹션으로 나눠 디자인 철학과 작품 세계를 보여줍니다. 특히 살롱 코너에서는 할머니들이 살롱을 기웃거리며 자연스럽게 패션에 눈뜨던 어린 시절 고티에를 볼 수 있도록 꾸며졌습니다.

파리에서 태어난 고티에가 정식으로 디자인 교육을 받은 건 아닙니다. 그럼에도 ‘낭중지추’의 재능은 눈에 띄게 마련이지요. 패션계의 거물 피에르 가르뎅(94)에게 발탁돼 패션계에 입문한 그는 기성복 디자인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장 파투 하우스 등을 거치며 실력을 쌓고 1976년 첫 오트쿠튀르컬렉션(고급 맞춤복 패션쇼)을 시작했습니다. 1980년대부터는 관행을 벗어나는 전위적인 스타일로 이목을 집중시켰지요.

고티에전이 아시아에서 열린 건 처음입니다. 현대카드 컬쳐프로젝트인데,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마련했습니다. 6월 30일까지. 성인 1만5000원입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