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속에 함께 사는 '장내 바이러스'가 크론병 막아준다 기사의 사진
‘장(腸)내 바이러스’가 복통이나 설사 등을 동반하는 만성 염증성 대장 질환인 ‘크론병’을 막아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우리 몸 속에 살고있는 ‘공생 미생물’이 체내 면역력을 높여 장 건강을 지켜준다는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권미나 교수와 경희대 배진우, 연세의대 천재희 교수 연구팀은 장내 공생 바이러스가 면역세포 신호전달체계인 ‘톨 유사(toll-like) 유사 수용체3/7’을 활성화해 몸 속 면역물질인 ‘인터페론 베타’ 분비를 촉진함으로써 장내 항염증 작용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학술지 ‘이뮤니티’ 최신호에 발표됐다.

그동안 몸 속 미생물 중 하나인 ‘장내 박테리아’의 군집 변화가 염증성 장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보고는 있지만 또 다른 공생 미생물인 장내 바이러스에 의한 염증성 장질환의 억제 메커니즘은 상대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았다.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으로 대표되는 염증성 장질환은 장 점막에 여러 궤양과 출혈, 복통, 설사 등을 수반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면역계의 비정상적인 활성화로 인해 만성적인 장염증을 일으킨다.

연구팀은 장내 바이러스의 작용을 없애거나 약하게 하는 항바이러스제 남용을 경계해야 염증성 장질환 발생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권미나 교수는 “실제 항바이러스제로 생쥐의 장내 공생 바이러스의 양을 감소시켰을 때 염증성 장질환이 더욱 악화된다는 결과를 얻었다”면서 “항바이러스제의 처리가 장내 바이러스의 양적 질적 변화, 장내 세균 군집에 유의미한 변화를 초래한다는 사실도 파악했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