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들’이 돌아온다. 젝스키스에 이어 H.O.T.(에이치오티) 컴백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H.O.T. 멤버들과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는 사실이 18일 전해졌다. SM 측은 “사적인 자리였다”고 선을 그었으나, 컴백 관련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졌을 거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멤버간 의견 차를 조율하는 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장우혁과 문희준, 강타가 원하는 방식이 각각 달랐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아 컴백 관련 합의가 있었다는 게 관계자 전언이다. 최종 결정만 남은 상황이다.


멤버들이 재결합에 대해 긍정적이란 점이 기대를 키운다. 앞서 강타는 지난 1월 문희준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석해 “올해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다. 굉장히 잘 될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H.O.T.는 국내 아이돌 그룹의 시초 격이다. 1996년 데뷔해 1세대 아이돌 시대의 문을 열었다. ‘10대들의 우상’이라 불리며 2001년 해체 때까지 독보적인 인기를 누렸다. 비슷한 시기 활동했던 젝스키스, SES(에스이에스), 핑클, god(지오디), 신화 중 단연 압도적인 팬덤을 보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