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캡처

손석희 JTBC 앵커가 20대 총선 승리에 도취해 막말과 상식 이하의 행동을 보이는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에게 일침을 가했다. 손 앵커는 "승자가 지녀야 할 품위와 품격을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총선 잔치가 여기서 끝날지 모른다"고 했다.
손 앵커는 지난 19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을 통해 더민주 주요 인사가 생각지도 않았던 승리에 들떠 추태를 연출하고 있다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품격을 배우라고 충고했다. 

손 앵커의 화살은 먼저 김종인 대표에게 향했다. 김 대표가 총선이 끝나자마자 '국민의당은 쪼개질 정당'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엄연히 유권자의 지지를 받은 정당에 던질 말은 아니었다"고 했다.

낙선한 새누리당 이노근 후보에게 '낙선 축하 화환'을 보낸 시사평론가 김용민 씨도 거론됐다. 김씨는 지난 19대 총선에서 이 후보에게 져 낙선했다. 손 앵커는 김씨가 상식 이하의 행동을 한 것으로 봤다.
동영상 캡처

정청래 의원의 총선 이후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손 앵커는 정 의원이"김종인 대표가 아니었어도 총선 승리가 가능했을 것"이라고 대놓고 망신을 줬다며 "말솜씨 때문에 컷오프됐는데 특유의 말솜씨가 더 나아갔다"고 꼬집었다.

손 앵커는 더민주를 겨냥해 "졸지에 쪼개질 정당이 된 국민의당을 향한 한 표, 낙선 축하 화환을 받은 새누리당 후보가 받은 한 표 모두 소중한 국민의 뜻"이라며 "그 누구도 모욕하고 망신줄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제1당이 됐습니다. 진심으로 축하해 마지않습니다. 자민련은 결과가 여의치 않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충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면서 지난 2000년 16대 총선이 끝나고 여소야대의 성적표를 받아 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긴 말을 소개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