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휴대폰결제 기업 다날, 전년동기대비 205% 증가한 당기순이익

휴대폰결제 기업 다날, 전년동기대비 205% 증가한 당기순이익 기사의 사진
다날 제공
휴대폰결제 기업 다날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23억원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거뒀다.

다날은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기대비 흑자전환, 전년동기대비 205%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다날의 1분기 매출은 293억원으로 전년동기(227억원) 대비 66억원(29%)이상 올랐다. 영업이익은 32억원으로 전년동기(19억원) 대비 13억원(69%)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분기 당기순이익은 23억원으로 전기대비 흑자전환에 이어 전년동기대비 205%이상 대폭 증가했다.

이번 실적 향상은 지난해 휴대폰 결제 한도가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조정되면서 구입할 수 있는 아이템이 다양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의 급속한 성장과 함께 거래액이 확대돼 매출액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다날의 결제 거래액과 매출액은 1분기에 이어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다날은 올해 중국관광객들을 겨냥한 면세점과 백화점 결제, 프랜차이즈 결제 서비스 도입 등 국내외 대형 사업자와의 제휴가 예정돼 있다. 신규사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도 진행 중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