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이 혁신위원장 인물난을 겪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3일 "제가 나서서 그런 중책을 맡아서 역할할 때는 아니라고 전달했다"며 "난 아니라고 분명히 얘기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달 28일 원유철 당시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이 마련한 서울 지역 낙선자들과의 만찬 직후 "유구무언, 패장은 말이 없다"며 "당분간 자숙하고 있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부정적이다.김 전 지사는 지난 2일 대구 지역 기자들과 가진 만찬을 마지막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당시 김 전 지사는 "내가 다 부족해서 진 것이다. 난 대권주자가 아니라 총선 패자"라고 했다.

당초 정진석 원내대표는 혁신위원장으로 외부 인사를 추대할 계획이었지만 물망에 올랐던 김황식 전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인명진 목사 등 대부분 후보군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난감한 상황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