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18일 서울지하철 강남역 10번 출구 벽에 '묻지마 살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여성을 추모하는 쪽지를 붙이고 있다. 쪽지에는 '묻지마 범죄가 아닌 여성 혐오 범죄' '남아 있는 여성들이 더 좋은 세상 만들게요' 등의 글귀가 적혀 있다. 용의자 김모씨는 전날 새벽 서울 서초구의 한 주점 화장실에서 일면식도 없는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김씨는 평소 여성들에게 무시를 당해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뉴시스

강남역 묻지마 살인범으로 지목된 김모(34)씨가 정신질환으로 4차례 입원한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씨가 2008년부터 올해 1월까지 정신분열증으로 치료를 받았다는 진단서와 진료 기록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건강보험공단의 진료내역에서 김씨는 2008년 여름부터 정신분열증 진단을 받아 2008년 수원 모 병원에서 1개월, 2011년 부천 모 병원에서 6개월, 2013년 조치원 모 병원에서 6개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서울 모 병원에서 6개월 등 4번의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 1월 퇴원할 때 주치의로부터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재발할 수 있다”는 진받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씨가 3월 말 가출 이후 약물 복용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17일 오전 1시25분쯤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A씨의 왼쪽 가슴 등을 수차례 칼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현장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김씨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경찰은 같은날 오전 10시쯤 범행 현장에 다시 나타난 김씨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김씨는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부엌용 식칼을 소지하고 있었다. 오른쪽 손바닥에는 베인 상처가 발견됐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회에서 여성들에게 무시를 당해 범행을 했다”며 “범행 전 식칼을 미리 준비했고,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A씨에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김씨의 영장실질심사는 19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관련기사 보기]
▶강남역 10번 출구…"묻지마 살인" 추모 행렬 이어져
▶[포착]"다음 생엔 남자로…"…문재인, '강남역 묻지마 살인' 추모 현장 몰래 찾아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