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추모현장을 더럽힌 여혐 포스트잇’ 논란… 페북지기 초이스 기사의 사진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을 놓고 ‘여혐’과 ‘남혐’을 둘러싼 갈등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여성혐오가 표출된 사건으로 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데요. 하지만 정신질환자의 우발적 범행을 전체 남성의 잘못으로 몰아가선 안 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19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이날 오전 인터넷에는 강남역 추모현장에 붙어 있었다는 ‘여혐 포스트잇’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포스트잇에는 ‘이런 걸 계기로 여혐을 일반화하지 마라 메퇘지들아’라고 적혀 있었는데요. 이번 사건으로 남성들의 여성혐오가 일반적인 현상이라고 몰아가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메퇘지란 여성 네티즌들이 많은 메갈리아의 회원들을 비하하는 단어입니다.

포스트잇 주변에는 ‘한국남자의 현실!’이라고 적힌 다른 포스트잇이 붙기도 했는데요. 이 사진을 두고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은 추모현장에 붙인 몰지각한 포스트잇이라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더렵혀진 추모 현장”이라며 공분했는데요.

반면 애꿎은 20대 여성이 희생된 것은 분노할 일이지만 그렇다고 남성 전체를 싸잡아 여성혐오 세력으로 몰아선 안 된다는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한 네티즌은 “현장에서는 남성이 추모현장을 정리하려고 하자 일부 여성들이 반발하기도 했다”면서 “여성이 피해자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남성 전체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곳이 된 것 같아 씁쓸했다”고 적기도 했습니다.

논란이 ‘여혐’과 ‘남혐’으로 변질되자 군대에서 희생된 남성은 왜 추모하지 않느냐는 비판마저 일었습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나는 남자라서 대한민국 군인이 돼 죽었습니다’는 패러디 글이 오르내리기도 했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보기
“여자들이 난 안 받는다” 강남 살인범이 남겼다는 글
“강남 묻지마 살인, 내가 죽은 건 여성이기 때문이다”
“조영남=한탕억” 대작 사태 예견한 이말년의 웹툰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