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살인사건 현장에 나타난 핑크코끼리 '논란'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지난 20일 강남역 10번 출구에 나타난 ‘핑크코끼리’를 두고 인터넷상에서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날 한 사람이 핑크코끼리 탈을 쓰고 강남역 10번 출구에 나타났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핑크코끼리는 ‘육식동물이 나쁜게 아니라 범죄를 저지르는 동물이 나쁜 겁니다“라며 ”선입견 없는, 편견 없는 주토피아 대한민국. 현재 세계 치안 1위지만 더 안전한 대한민국 남·여 함께 만들어요“란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었다.

문제는 핑크코끼리 탈을 쓴 사람이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라는 의심이 생기면서부터다. 일부 추모객은 핑크코끼리 뒤편에 ‘일베충임’이라는 포스트잇을 붙였다. 다른 추모객이 “뭐가 부끄러운데 탈을 썼느냐”며 탈을 벗기려 하면서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다. 결국 경찰이 출동에 상황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핑크코끼리 탈을 쓴 이는 일베에 '탈 쓰고 추모현장 갈 것'이라고 예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상에서는 찬반양론이 격화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치안 사건이 벌어졌는데 치안 1위라는 문구가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른 편에서는 “폭력 사건 추모현장에서 또 폭력이 일어나는 아이러니가 반복되고 있다”고 맞섰다. 이 탈을 쓴 사람이 일베 회원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이 핑크코끼리를 가해자 취급하고 강제로 탈을 벗기는 한편 폭력을 방조했다'는 주장과 함께 '남성의 성기를 의미하는 듯한 색깔의 탈을 쓰고 와서 피해자와 여성을 능욕했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는 형국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관련기사 보기]

▶‘강남역 추모현장을 더럽힌 여혐 포스트잇’ 논란

▶'너는 남자라서 살았다'…강남역 살인사건 추모글 남기는 시민들

▶“여자들이 난 안 받는다” 강남 살인범이 남겼다는 글

▶“다음 생엔 부디 남자로 태어나요” 문재인 여성 추모객 사연 인용

▶강남역 묻지마 살인범 “정신질환으로 4차례 입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