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섹시 이미지 유명 女연예인, 성매매 혐의 조사”


유명 여성 연예인이 성매매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주식 투자자 박모(43)씨에게 1000만원 가량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탤런트 A씨(33·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브로커에게 A씨를 소개 받아 성매매를 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A씨는 “박씨를 만난 적은 있지만 성매매를 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섹시 이미지로 유명세를 얻은 인물이라고 한다. 예능프로그램, 드라마, 영화 그리고 스포츠 이벤트 등에 자주 얼굴을 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씨는 A씨 말고도 인기 여가수 B씨(29)에게 150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해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박씨에게 연예인을 소개해준 브로커는 현재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함께 연예인 성매매를 알선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브로커를 상대로 추가 혐의를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