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M&A로 새로운 기업지원 플랫폼 만들어요 기사의 사진
국민대-상생M&A포럼 MOU 체결. 국민대 제공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와 상생M&A포럼(사무총장 유석호)이 24일 국민대 산학협력관에서 산학협력 가족회사 및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상생M&A포럼 유석호 사무총장, 노재근 팀장, 토스트앤컴퍼니 박용만 대표이사, 국민대 임홍재 LINC사업단장, 박찬량 산학협력단장, 박기홍 자동차융복합센터 소장, 황보윤 창업보육센터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의 가족회사와 스타트업에게 투자자 및 파트너를 연결하고 나아가 상생 M&A를 통한 경쟁력 확보 방안에 대한 토론이 열렸다.

이날 유석호 상생M&A포럼 사무총장은 “많은 스타트업들이 M&A를 통한 기업 성장을 생소하게 여긴다”며 “투자자들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가족회사와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성공을 위해서는 스타트업과 이를 후원하는 상장기업과의 매칭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상생 M&A’와 ‘상생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새로운 동반성장 플랫폼을 제안했다.

임홍재 국민대 LINC사업단장(부총장)은 “상생 M&A와 상생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원천기술이 있는 가족회사들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지원하여 기업과 대학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