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오해영’ 에릭-서현진, 키스만 하면… 시청률 폭발


tvN ‘또 오해영’ 인기가 예사롭지 않다. 에릭과 서현진의 애정 전선에 불이 붙으면서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또 오해영’ 10회는 시청률 8.425%(케이블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최고시청률을 찍었다. 전날(7.99%)보다 0.42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는 역대 tvN 월화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기도 하다. tvN 금토드라마까지 다 합쳐도 상위권이다. ‘미생’(8.24%)의 최고 기록을 뛰어넘었다. ‘응답하라 1988’(1위·18.8%) ‘시그널’(2위·12.54%) ‘응답하라1994’(3위·10.43%) 뒤를 이어 4위에 안착했다.

9회 화제를 모은 ‘길거리 격정 키스신’에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박도경(에릭)과 오해영(서현진)의 알콩달콩한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으로 쌍방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바닷가로 여행을 갔다.


둘은 포장마차에서 조개를 구워먹으며 행복한 데이트를 즐겼다. 알싸하게 취기가 오른 박도경은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오해영을 바라보다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그에게 다가갔다. 그리고는 또 한 번 진한 입맞춤을 나눴다.

▶에릭-서현진 포장마차 키스신 영상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또 오해영’ 에릭-서현진 격렬 키스신… 난리난 영상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