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뷔페. 그런데 먹고 싶은 음식 재료만 골라 먹고, 나머지를 훼손해 남들까지 먹지 못하게 하는 것은 매너가 아니지 아닐까 싶습니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는 초밥 뷔페 진상을 고발한다는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초밥에 올려진 회만 먹고 밥은 남기고 갔다는 걸 사진으로 촬영해 올린 건데요. 

남긴 밥의 양이 어마어마해서인지 네티즌 비판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적게 남기면 괜찮은 걸까요. 어느 정도의 양까지 허용될지 아리송하다는 반응이 많네요.

사연은 아래와 같습니다.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사연뉴스 #초밥부페 #초밥뷔페 #부페 #뷔페 #맛점 #진상 #초밥 #맛집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