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판 캡처

커피숍에서 씽씽카를 타며 소란을 피우는 아이들을 말리지 않은 엄마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일부 몰지각한 엄마들을 일컫는 ‘맘충’이라고 비난받고 있는데요. 목격자가 올린 사연을 보면 황당하기 짝이 없습니다.

지난 5일 오후 한 네티즌이 포털사이트 네이트판에 ‘오늘자 맘충’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과 글을 올렸습니다. 이 게시물은 6일 오후 20만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 중인데요. 네티즌들은 “사진과 글을 보고 깜짝 놀랐다”는 반응입니다.

글쓴이는 “아이들이 씽씽카를 타고 소리를 지르며 폭주족 마냥 뛰어다녔다”고 당시 상황을 여러장의 사진과 함께 전했습니다.

이 게시물에는 200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는데요. 그 중 몇몇 네티즌의 일침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씽씽카를 타고 뛰어다니며 민폐를 끼쳤다면 이 엄마가 어떤 행동을 했을지 궁금하다.”

“아이들은 그렇수도 있지만 엄마는 그래서는 안된다.”

“노키즈 카페가 느는데 이유가 있다.”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