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이상은 노키즈존 영업장 확대 방안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부 식당가에서 유아나 아동을 동반한 손님을 거부하는 이른바 ‘노키즈존’ 영업장 확산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노키즈존 확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이 54.7%(매우 찬성 20.8%, 찬성하는 편 33.9%), ‘반대한다‘는 응답이 36.2%(매우 반대 7.6%, 반대하는 편 28.6%)로,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18.5%p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9.1%.

성별로는 남녀 모두 찬성 의견이 높은 가운데, 여성(찬성 55.2% vs 반대 34.3%)이 남성(54.2% vs 38.1%) 보다 찬반 격차가 소폭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 의견이 높았는데, 40대(찬성 57.0% vs 반대 38.5%)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56.4% vs 38.0%), 50대(55.2% vs 34.4%), 30대(53.2% vs 37.8%), 60세 이상(52.2% vs 32.9%)순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사무직(찬성 63.5% vs 반대 35.9%)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무직(58.3% vs 31.3%), 학생(57.0% vs 31.5%), 자영업(55.0% vs 32.9%)순으로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반면 가정주부(찬성 46.8% vs 반대 40.8%), 농림어업(45.4% vs 41.8%), 노동직(45.4% vs 49.3%)에서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우세했는데, 특히 광주·전라(찬성 68.3% vs 반대 24.8%)에서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보다 3배 가량 높았고, 이어 부산·경남·울산(63.1% vs 29.9%), 대전·충청·세종(52.9% vs 40.0%), 수도권(51.4% vs 39.5%), 대구·경북(48.4% vs 37.9%)의 순으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마지막으로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찬성 64.4% vs 반대 24.3%)과 중도층(59.7% vs 36.3%)에서는 찬성 의견이 우세한 반면, 진보층(찬성 41.8% vs 반대 49.7%)에서는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6월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13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61%)와 유선전화(39%)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고, 2015년 1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총 통화시도는 11,930명 중 513명이 응답 완료했고 응답률은 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