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 한 중학교 여교사가 학생에게 자살을 뜻하는 ‘재기해’라는 극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냈다는 고발글이 인터넷에 올라와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재기해 여교사’라는 별명을 붙인 뒤 신상 정보를 털거나 여성 네티즌을 교육청에 고발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논란이 일자 “문제를 일으킨 사람은 정식 여교사가 아니라 교내 근무하는 비정규직 여성”이라고 알려왔습니다.

 18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모자이크

 논란은 여성 네티즌 A씨가 지난 14일 여성들이 주로 모이는 커뮤니티에 카톡 메시지 캡처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모자이크

 A씨는 ‘bird’라는 닉네임을 쓰는 카톡 친구의 프로필 사진에 ‘더치페이 하기 좋은 날씨다’라고 적혀있다고 알렸습니다. 다른 여성 네티즌들은 이 문구가 ‘덜떨어진 한국 남자들이나 쓰는 문구’라며 공격했고 ‘재기해’라는 문자를 보내라고 부추겼는데요.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모자이크

 ‘재기해’란 주로 남혐 커뮤니티에서 사용되는 인터넷 용어입니다. ‘남자가 그렇게 못나게 굴 거면 故 성재기씨처럼 돼라’라는 식의 뜻으로 사용되는데요.


 이 엽기적인 용어는 애초 인터넷에서 주로 사용됐습니다. 그러나 지난 5월 ‘강남 화장실 살인사건’ 파문 당시 일부 여성들이 강남역 추모공간에서 일부 남성들을 겨냥해 이 단어를 외쳐 충격을 안겼는데요. 여성들이 “재기해”를 연호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 남혐-여혐 갈등이 증폭됐죠.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재기해(자살해)” 외치는 강남역 여성들 영상 시끌… 페북지기 초이스




 A씨는 학생이 이런 프로필 사진을 사용한다는 게 문자라면서 학생에게 직접 “재기해”라고 문자를 보낸 뒤 이를 캡처해 다시 커뮤니티에 올렸는데요. 당황한 학생은 A씨에게 “죄송합니다 쌤”이라며 자신이 몇 학년 몇 반 누구인지 밝혔습니다.

 A씨는 커뮤니티에서 “멘붕.. 전혀 몰랐어. (학생이) 이런 사상을 가졌을 줄”이라면서 “불러서 상담해야 하나”라고 적었습니다. 다른 여성 회원들은 “헐.. 요새 학생들 일베(일베저장소) 많다더니”라며 A씨를 위로했는데요.

 여성 커뮤니티에서는 별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다른 커뮤니티에서는 논란이 됐습니다. 비록 학생인줄은 몰랐다고 하지만 어떻게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남에게 자살을 권유하는 극언을 퍼부을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발끈한 네티즌들은 A씨에게 ‘재기해 여교사’라는 이름을 붙이고 신상을 털고 있습니다. 18일 오전 현재 A씨의 이름과 학교는 물론 몇 학년을 담당하는지 등에 대한 정보도 올라왔습니다.

 해당 학교에 다닌다는 일부 네티즌들은 학교 배지를 공개하면서 “재기해라는 문자를 받은 친구가 그 뜻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관련 사실이 알려지고 있다”고 알렸습니다.

 화를 참지 못한 일부 네티즌들은 급기야 경기도교육청과 교육부 인터넷 홈페이지에 몰려가 ‘중학교 학생에게 자살을 강요하는 여선생을 신고합니다’ 등의 제목으로 민원글을 올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모자이크

 네티즌들의 과도한 신상털기를 비판하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커뮤티니에서 “모르는 사람에게 ‘재기해’라는 카톡 메시지를 보낸 여교사도 문제지만 그렇다고 여교사를 겨냥해 ‘학생에게 자살을 권유했다’고 하는 네티즌들도 더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살려달라는 애들은 보지 않고” 제주 레카차 고발글
▶“한국인의 보편적 성의식?” 흑산 섬주민 옹호 빈축
▶“여대 축제가자, 다 따먹자” 고려대생 단톡방 발칵
▶“죽이고 싶으면 칼 쓰지 말고 음주운전으로 하세요”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