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실수로 사망한 스무살 군인, 병원은 조직적 증거 은폐


간호사의 실수로 스무살 군인이 사망했다. 병원은 조직적 증거 은폐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해 3월 오른손 새끼손가락이 부러진 육군 A(20) 일병은 인천 남동구의 한 대형병원을 찾았다. 손가락 골절 접합수술을 받고 회복을 위해 궤양을 방지하기 위한 ‘모틴’과 구토를 막는 ‘나제아’를 처방받아야 했다. 하지만 간호사가 주사한 약물은 마취시 근육이완제인 ‘베카론’이었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김종석 판사는 약물을 잘못 투약해 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업무과실치사)로 인천 가천대 길병원 간호사 B씨(26·여)에게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B씨가 정확한 확인없이 약물을 투약해 피해자를 숨지게 한 중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피고인의 과실로 젊은 나이에 군 복무를 하던 피해자는 생명을 잃었고 유가족들은 큰 고통을 느껴 과실이 매우 중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 일병은 수술 후 입원실에서 회복하던 중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36일 만에 숨졌다. 유족은 의식을 잃은 지 닷새 뒤 의료진을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B씨는 “주치의가 지시한 약물을 정상적으로 투여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주치의가 수술 후 모틴과 나제아를 투여토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은 베카론 투약으로 인한 호흡 마비 가능성 외에는 다른 사인을 찾기 어렵다는 결과를 내렸다. 

지난해 수사 기관 조사에서 병원 측은 “베카론을 잘못 투약했을 가능성이 없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사고 직후 병동에 비치된 베카론 3병의 행방이 묘연해지는 가 하면, 투약 후 A 일병과 대화를 나눴다는 취지의 간호기록지가 허위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네티즌들은 “의료 사고가 나게 된 시스템을 고쳐 다시는 이런 사고가 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병원은 조직적 증거 은폐 시도를 하고 스무살 군인의 소중한 생명만 안타깝게 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관련기사 보기]
▶[단독] “조무사 실수로 신생아 두개골이 골절됐어요” 엄마의 하소연… 병원은 ‘나몰라’
▶[단독] ‘수술실서 생일파티?’ 국내 유명 J 성형외과 간호조무사 무개념 사진 유출
▶[단독] “군대 간 아들이 뇌염을…” 태평양 건너 어머니 호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