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살인범이 현장검증 영상서 피해자를 부르는 법

자신이 살해한 여성을 '피해자'라고 지칭…"담담해 소름돋는다" 경악 반응


강남역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모씨가 현장검증하는 내부 영상이 한 방송에서 공개됐다. 

다음은 19일 방송된 JTBC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공개한 영상이다.


김씨는 살인 사건이 추억이나 되는 양 침착하게 말을 이어갔다. 그는 자신이 살해한 여성을 '피해자'라고 칭하기도 했다.

감정의 기복이 하나도 없었다. 네티즌들은 "너무 담담해 소름돋는다"고 경악했다. 

김씨는 화장실 밖에서 50분 동안 서성였고, 한차례 노래방 직원에게 담배를 피우면 안 된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얘기했다.

또 화장실에 들어가 30분 정도 변기에 앉아 있다가 남자들은 그냥 보내고, 여자가 오기만을 기다렸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관련기사 보기]
▶'그렇게 입으니 칼맞지ㅎ' 강남역 갑옷녀 추모 논란
▶”재기해(자살해)” 외치는 강남역 여성들 영상 시끌
▶ “정신질환에 의한 묻지마 범죄로 봐야” 결론
▶"운이 좋아서 살아남았습니다" 공감의 장 된 신촌 필리버스터
▶“여자들이 난 안 받는다” 강남 살인범이 남겼다는 글
▶강남역 살인사건 현장에 나타난 핑크코끼리 '논란'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