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22세차’ 김민희-홍상수 불륜설… 측근들 “할 말 없다”


배우 김민희(34)와 홍상수(56) 감독의 불륜설에 대해 관계자 누구도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21일 김민희의 전 소속사 숲 엔터테인먼트 측은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관계를 다룬 기사를 접했지만 이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 제작 및 모든 스케줄을 담당하는 최측근은 “홍상수 감독에 관한 모든 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스포츠조선에 전했다.

김민희가 출연한 홍상수 감독 신작 배급을 맡은 NEW는 “우리는 배급사일 뿐, 감독과 배우의 사생활까지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민희가 주연한 영화 ‘아가씨’ 측도 “영화와 무관한 배우의 사생활”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2015) 찍으며 연인 사이로 발전해 현재까지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TV리포트가 보도했다.

아내와 대학생 딸을 둔 유부남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를 만나 지난해 9월 말 집에서 나와 9개월째 별거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같은 불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포함한 영화 세 편을 함께했다. 지난 2월 강원도에서 또 다른 영화를 찍었고, 지난 5월에는 프랑스 칸에서 이자벨 위페르와 촬영한 작품에 김민희가 특별출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관련기사 보기]
▶김민희-홍상수 열애설… “아내·딸 두고 부적절한 관계”
▶‘가녀린 연기력’ 김민희, 충무로 ‘0순위’가 되기까지
▶김민희 보내기 아쉽다고?… 손예진·김혜수가 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