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가 물류 사업 분할에 따른 주가 하락에 대해 자사주 매입과 중간배당 등을 당장 실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SDS는 "주가를 회복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는 주주님들의 질책에 각 방면 전문가와 함께 여러 가지 방안(자사주 매입, 중간배당 등)을 심도 있게 검토했다"면서 "전문가들은 주주친화 정책 중 자사주 매입과 중간배당은 지금 실행하기 보다 분할 후 보유현금을 M&A등 기업가치를 제고하는데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라고 21일 밝혔다.
 
 또 무상증자는 본질적인 가치의 변화 없이 주식 수만 증가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주가부양 정책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삼성SDS는 "향후 배당 상향 등 주주친화방안을 다시 검토하겠다"면서 "회사는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가의 본질인 기업가치를 높여 주주가치가 증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