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도 남자 만나' 홍상수 아내가 밝힌 눈물나는 말·문자들


불륜설 당사자는 정작 반응 없고…

홍상수 아내의 절절한 심정 고백만

배우 김민희와 영화 감독 홍상수의 불륜설 보도 이후 홍상수 감독의 부인은 여러 매체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정작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측은 불륜설에 대해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정작 해명해야 할 당사자들은 왜 가만히 있는가"라며 황당해했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는 21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련의 일들을 다 알고 있었지만, 무관한 영화 관계자들에게 까지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다"며 "이혼은 절대 안 한다. 죽는 날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내는 "남편을 아직도 사랑하고, 남편도 나를 사랑했었다. 남편이 얼마나 가정적인 사람이었는지 주변에서 지켜본 사람들은 다 안다"며 "희망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저희 남편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스타뉴스는 전했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는 또 다른 매체인 이데일리 스타in과의 인터뷰에서 "이혼은 없으며 죽는 날까지 기다리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홍상수 감독이 김민희와 관계가 발전하면서 아내에게 보낸 문자도 공개됐다.


디스패치가 아내 지인을 취재해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은 아내와 딸에게 아래와 같은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아빠에게 다른 여자가 생겼어. 그 여자가 내게 용기를 줬어. 이제 그 사람과 함께 할 거야.' (홍상수 딸이 받은 문자)

'○○! 이제 다른 사람과 살고 싶어. ○○도 나가서 남자들 좀 만나봐.' (홍상수 아내가 받은 문자)


[관련기사 보기]
▶“따님은 불륜녀” 홍상수 아내, 김민희 모친 카톡… 페북지기 초이스
▶김민희 “로리타, 야한 분위기도 재밌어” 영화 추천이 하필…
▶‘불륜’ 스캔들 김민희, ‘성폭행’ 스캔들 박유천 영화는 어떻게?
▶김민희-홍상수 열애설… “아내·딸 두고 부적절한 관계”
▶‘22세차’ 김민희-홍상수 불륜설… 측근들 “할 말 없다”
▶'감독님 애 가질때까지…' 한달전 나온 여배우 불륜 기사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