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따님은 불륜녀” 홍상수 아내, 김민희 모친 카톡… 페북지기 초이스

“따님은 불륜녀” 홍상수 아내, 김민희 모친 카톡… 페북지기 초이스 기사의 사진
“따님은 행복한 가정을 파탄 나게 한 불륜녀라고요.”(홍상수 아내)

“곱게 키운 딸입니다.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김민희 어머니)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부적절한 관계로 인터넷이 시끌시끌합니다. 월간지 ‘우먼센스’는 특히 홍상수 감독의 아내와 김민희의 어머니가 나눴다는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이번 사건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는 걸 엿볼 수 있습니다. 22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우먼센스는 7월호에서 홍 감독 아내와의 인터뷰 전문을 싣고 그녀가 김민희의 어머니와 나눴다는 카톡 대화를 일부 정리해 보도했습니다. 카톡 대화를 보면 두 사람의 감정은 크게 상해있습니다.

홍 감독 아내가 “따님(김민희)이 마음을 다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너무 괴롭습니다”라고 호소하자 김민희 어머니는 “바람난 남편의 아내가 더 아플까요?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딸의 엄마가 더 아플까요?”라고 되묻습니다. 이어 홍 감독 아내가 “남편 도둑맞은 여자의 마음이 어떤지 모르시는군요. 누가 더 힘들지 가까운 사람에게 물어보세요”라고 다시 말하자 김민희 어머니는 “저는 지금 가슴으로 울고 있습니다”라고 답하는데요.

홍 감독 아내는 더 이상 참지 못하겠다는 듯 “지금 저에게 따님을 얼마나 곱게 키웠는지 얘기하실 상황이 아닙니다”고 받아칩니다. 그러자 김민희 어머니는 “곱게 키운 딸입니다.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라고 맞받았습니다.

두 사람의 대화는 “딸 잘못 키워 한 가정을 이렇게 고통에 이르게 한 죄로 제게 백번 사과하셔도 모자를 상황입니다”(홍 감독 아내) “감독님도 뭔가를 깨달으면 빨리 돌아가시겠죠”(김민희 어머니)라고까지 격해집니다.

홍 감독 아내는 앞서 지난 4월 우먼센스와 인터뷰에서 “남편은 딸아이에게 ‘한 사람과 결혼생활을 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것은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집을 나갔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홍 감독은 이후 9개월간 한 번도 집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우먼센스의 홍상수 아내 전문 기사는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30727에 게재됐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여친 야짤 유포남 > 11개월 아기 살해녀’ 판결 논란
▶“(취하면) 화장실에서 자요” 박유천 과거 발언 주목
▶“까도까도 미담뿐” 박유천 사건에 유노윤호 재조명
▶“유엔 사무총장이 할 소린가?” 반기문 연설문 뭇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