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판 캡처

버스에서 초등학생에게 봉변을 당했다는 여대생의 사연이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무례하게 구는 학생을 나무랐다가 보복을 당했다고 하는데요. 여대생은 버스에서 떨어져 무릎과 팔꿈치가 깨지는 부상을 입었습니다.
초등생의 횡포에 분노한 여대생은 지난 21일 네이트판에 “개념없는 초등학생 때문에 다쳤어요”라는 제목으로 사연을 올렸습니다. 그는 “기말고사를 마치고 기분 좋게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버스를 탔다가 봉변을 당했다”라고 적었습니다.


사건은 초등학생의 무례한 자세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옆자리에 앉은 초등생이 다리를 꼬고 앉아 신발 바닥이 여대생 무릎에 닿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몇차례 주의를 줬더니 욕설과 함께 목적지에서 내리는 자신을 떠밀었다고 적었습니다. 버스 하차문이 열리자마자 벌어진 일이라 정확하지는 않으나 초등생 짓이 확실하다고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분노했습니다. “초등생을 붙잡아 혼쭐을 내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요?

“당신의 사연이 뉴스다” ▶ 더 많은 사연뉴스 보러가기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