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전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보도를 볼 때마다 느끼는 점은 한국 언론에서는 우리가 미국에게 일본과 동급의 우방인데 왜 차별대우를 당하는지 서운하다는 투로 기사를 쓴다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알고도 그러는 것인지 몰라서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미국은 한 번도 한국을 일본과 같은 수준으로 본 적이 없습니다"라며 "그들에게는 영국 다음으로 중요한 우방이 일본이고 한국은 순위에서 한참 밀린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과거 대사로 온 사람들만 비교해봐도 일본대사로 보낸 사람들 중에는 전직 부통령, 하원의장 등 최고위급을 일본에 보낸 반면 한국에는 그런 고위급이 한 번도 온 적이 없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그나마 5공,6공 때는 CIA 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들을 보냈는데 요근래 부임한 성김 대사나 리퍼트 대사는 오히려 예전보다 중량감이 더 떨어집니다"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미국의 입장에선 시키는 대로 따르고 어떨 땐 말도 하기 전에 알아서 숙이는 한국정부를 상대하는데 경륜있는 거물을 보낼 이유가 없지요"라고 했다.

그는 "과연 우리는 언제쯤 자주적이고 한국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외교를 할 수 있을까요?"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