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프리윌리’의 주인공인 범고래 무리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나타났다. 남해 연안에서 범고래 무리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내 여서도 일대에서 해양생태계 조사를 실시하던 중 범고래 6마리가 무리를 지어 이동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고 26일 밝혔다.
 
 범고래 영상은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해양생태계 조사 당시 촬영한 것으로 길이 5m로 추정되는 범고래 6마리가 시속 약 30㎞로 완도 내륙을 향해 북서방향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 내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해양연구선을 이용해 매년 계절별로 한려해상에서 태안해안까지 해양환경, 해양생물 등 11개 분야를 조사·연구하고 있다.


 범고래는 참돌고래과에 속하는 고래 중 가장 큰 종으로 늑대처럼 무리지어 바다거북, 물범, 다른 고래 등을 사냥하는 습성 때문에 ‘바다의 늑대’로 불리는 최상위 포식자다. 까만 등, 가슴 측면과 눈 주위의 흰 무늬, 2m까지 자라는 등지느러미가 가장 큰 특징이다. 주로 50마리까지 많은 수가 무리를 지어 생활하며 어린 개체는 몸길이가 2m에서 8m 이상 자란다. 

 범고래는 현재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정보부족종으로 등재된 국제적인 보호종이다. 최근 해양오염과 먹이의 감소, 어선 충돌사고 등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 알래스카, 노르웨이 등 극지방에 주로 분포하고 간혹 열대지방에서도 발견돼 고래류 중 가장 넓은 지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울산, 독도 등 제한된 지역에서 일부 발견됐었지만 이번처럼 무리가 동영상으로 촬영된 경우는 처음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내 여서도지역이 해초류, 산호충류 등이 서식하는 등 해양생태계가 우수한 지역으로 범고래의 먹이인 상괭이가 빈번히 출현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상괭이를 찾아 범고래가 이동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범고래는 국내에서는 그 모습을 보기가 매우 힘든 종으로 이번 발견으로 우리 국립공원 해양생태계가 매우 건강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앞으로 과학적인 조사·연구와 체계적인 보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수민 기자 suminis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