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전 더불어민주당 통합위원장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농성장에 다녀왔습니다"라며 "낮에 농성장에 몇 사람 안 계실 때를 틈타 경찰이 급습해왔다고 하더군요"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거기 계셨던 분들 중에는 폭력진압에 부상을 당한 분들도 있는데 경찰서장은 야당 의원들의 항의 전화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세월호 유족들을 얼마나 미워하면 이렇게까지 할까요?"라고 했다.

앞선 글에선 "전작권을 남의 나라에 맡겨놓고 그들이 돌려주겠다고 해도 제발 그러지 말라고 사정하는 이상한 나라, 사대주의자들이 부끄러운 줄 모르고 스스로를 애국자라고 부르는 나라"라고 했다.

이어 "천문학적 액수를 국방비로 쓰고도 언제 자주국방을 할 수 있을지 아무도 모르는 나라가 대한민국입니다"라고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